주메뉴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본문내용 바로가기
'LG'에 대한 검색결과 입니다.
기업정보 (69건)
대표자명
구광모/권봉석
설립일
1962년08월24일
기업주소
서울 영등포구 여의대로 128
주요사업
지주회사
대표자명
이정애
설립일
2001년04월03일
기업주소
서울 종로구 새문안로 58
주요사업
화장품,생활용품제조,도매
대표자명
신학철
설립일
2001년04월03일
기업주소
서울 영등포구 여의대로 128
주요사업
유화,기능,합성수지,재생섬유소,기초화학물질,산업재,리튬이온전지,평광판,PVC제조,도매
대표자명
조주완
설립일
2002년04월01일
기업주소
서울 영등포구 여의대로 128
주요사업
C-TV,V.C.R.,컴퓨터,완전평면TV,플라즈마디스플레이패널TV,전자제품(세탁기외),CDMA(코드분할다중접속)이동통신,전자교환기,전송기기,이동통신단말기제조
대표자명
황현식
설립일
1996년07월11일
기업주소
서울 용산구 한강대로 32
주요사업
개인휴대통신서비스,음성서비스,데이터서비스,부가통신/단말기도소매/프로그램개발,자료제공
채용정보(152건)
부산 중구,동구,서구,사하구,남구,부산진구 신입.경력 년수무관 고등학교 졸업 이상 정규직 2,800~3,000
판매.매장관리,TM아웃바운드,CS.인바운드.고객센터
'LG' 검색위치 : 공고내용
바로지원
~04/12(금)
(2024-01-11 등록)
대구 동구,북구,서구,달서구,남구,수성구 신입.경력 년수무관 고등학교 졸업 이상 정규직 2,800~3,000
판매.매장관리,TM아웃바운드,CS.인바운드.고객센터
'LG' 검색위치 : 공고내용
바로지원
~04/17(수)
(2024-01-11 등록)
경기 과천시,화성시 신입.경력 년수무관 고등학교 졸업 이상 정규직/인턴/계약직 회사내규에 따름
경리.세무.회계,재무.자금.IR,사무보조.문서작성,회계.세무.CPA,연구직.공학개발직,생산관리.품질관리,생산.제조.조립.설비,약사,화학.에너지.제약.식품
'LG' 검색위치 : 공고내용
홈페이지 지원
~03/05(화)
(1일 전 등록)
경기 과천시,화성시 신입.경력 년수무관 고등학교 졸업 이상 정규직/인턴/계약직 회사내규에 따름
경리.세무.회계,재무.자금.IR,사무보조.문서작성,회계.세무.CPA,연구직.공학개발직,생산관리.품질관리,생산.제조.조립.설비,약사,화학.에너지.제약.식품
'LG' 검색위치 : 공고내용
홈페이지 지원
~03/05(화)
(1일 전 등록)
서울 종로구 신입.경력 년수무관 대학교(4년) 졸업 이상 인턴
인사.교육.HR,일반영업
'LG' 검색위치 : 공고내용
바로지원
상시채용
(2023-11-20 등록)
기업뉴스 (610건)
"여보, 우리도 하나 살까?"…LG·삼성 '꿈의 가전' 곧 나온다 LG '시그니처 세탁건조기' 판매히트펌프 적용해 의류 손상 줄여삼성도 혁신 제품 이달 말 출시무게와 옷감 등 맞춤 세탁·건조年150만대 세탁기시장 승자 관심세탁부터 건조까지 한 번에 끝내는 가전제품이 등장했다. 사실상 세상에 처음 나오는 ‘일체형 세탁건조기’ 얘기다. 젖은 세탁물을 꺼내 건조기로 옮기는 번거로움을 덜어주고, 세탁 시간도 크게 줄여주는 ‘혁신 제품’이다. LG전자가 이날 첫선을 보인 데 이어 삼성전자도 곧 내놓기로 한 만큼 의류관리기와 무선청소기에 이은 ‘혁신가전 전쟁 3라운드’가 펼쳐지게 됐다. ○가사 노동 줄여주는 혁신제품LG전자는 ‘LG 시그니처 세탁건조기’를 22일부터 판매한다고 발표했다. 지난해 9월 독일에서 열린 ‘IFA 2023’에서 처음 선보인 지 6개월 만이다. 세탁건조기 자체가 이번에 처음 나온 건 아니다. 하지만 20여 년 전 나온 세탁건조기는 뜨거운 열로 옷을 말리는 ‘히터 방식’이어서 사실상 건조 기능은 외면받았다. 옷감이 많이 상하는 데다 전기 사용량도 엄청났기 때문이다.LG전자는 제대로 된 건조기를 만들기 위해 4년을 쏟아부었다. 그렇게 2016년 ‘히트펌프’ 기술을 개발했다. 이 기술은 냉매를 순환시켜 발생한 열로 빨래의 수분만 빨아들이는 저온 제습 방식이어서 건조도 잘되고, 옷감도 잘 안 상한다.이 건조기가 ‘대박’을 터뜨리자 LG전자는 한발 더 나아가기로 했다. 기존 세탁기와 히트펌프 기술을 적용한 건조기를 하나로 합치기로 한 것. 세탁기에서 세탁물을 꺼내 건조기로 옮기는 불편함을 없애고, 공간 효율성을 높이자는 아이디어에서 출발했다. 세탁 시간이 줄어드는 건 덤이다. LG전자 관계자는 “고객의 가사노동을 하나라도 줄여보자는 생각으로 개발했다”며 “앞으로 일체형 세탁건조기가 대세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는 이날 선보인 시그니처 제품(690만원)보다 저렴한 ‘LG 트롬 오브제컬렉션 워시콤보’도 4월 내놓는다.삼성전자도 이달 말 ‘비스포크 AI 콤보’를 출시한다. 올해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24’에서 선보인 그 제품이다. 세탁물의 무게와 옷감 재질, 오염도에 따라 맞춤 세탁·건조하는 ‘AI 맞춤’ 코스를 적용한 게 특징이다. ○누가 먼저 웃을까LG전자와 삼성전자가 거의 비슷한 시기에 혁신 가전을 내놓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지금까지는 LG전자가 주로 선도했다. 2011년 LG전자가 세계 최초로 선보인 의류관리기 ‘스타일러’가 대표적이다. ‘옷을 넣으면 마치 드라이 세탁을 한 것처럼 뽀송뽀송해진다’는 입소문에 연간 35만 대가 팔리는 ‘스테디셀러’가 됐다. 2018년 삼성전자가 ‘에어드레서’를 내놓으면서 의류관리기는 일반 가정집의 필수품으로 자리 잡았다.연간 140만 대가 팔리는 무선청소기도 마찬가지다. 유선청소기만 있던 시장에 LG전자(2017년 코드제로 A9)와 삼성전자(2018년 비스포크 Z)가 잇따라 내놓으면서 시장의 판이 바뀌었다.시장의 관심은 새로 태어나는 세탁건조기 시장을 놓고 맞붙은 두 회사 가운데 누가 먼저 웃을지에 쏠려 있다.업계에선 세탁기 시장이 연 150만 대 안팎인 만큼 세탁건조기 시장도 조만간 수십만 대에 이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김채연 기자 why29@hankyung.comⓒ 한국경제 & hankyu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경제 | 2024/02/22
"세탁 후 알아서 건조 "…LG전자, 690만원짜리 '세탁건조기' 출시 젖은 세탁물 건조기로 옮기는 번거로움 없애전국 99개 매장에 진열·판매…출하가 690만원LG전자가 세탁부터 건조까지 한 번에 끝내는 'LG 시그니처(LG SIGNATURE) 세탁건조기'를 판매한다고 22일 밝혔다.신제품은 시작 버튼 하나로 세탁 후 세탁물을 꺼내지 않고 건조까지 마치는 국내 최초 히트펌프 방식 올인원 세탁건조기다. 세탁 및 건조 용량은 각각 25kg, 13kg이다. 제품 하단에는 섬세한 의류나 기능성 의류는 물론 속옷, 아이옷 등을 분리 세탁할 수 있어 활용도가 높은 4kg 용량의 미니워시가 탑재돼 있다.LG전자는 지난해 9월 독일에서 열린 전시회에서 이 제품을 처음 공개했다. LG 시그니처 세탁건조기는 세탁이 끝나면 알아서 건조를 시작한다. 건조기를 돌리기 위해 세탁이 끝나기를 기다리지 않아도 되고, 중간에 젖은 세탁물을 건조기로 옮길 필요도 없다. 회사 관계자는 'LG 프리미엄 가전이 지향하는 ‘가사 해방을 통한 삶의 가치 제고(Zero Labor Home, Makes Quality Time)’에 한걸음 더 다가서는 고객경험 혁신을 실현했다'고 설명했다.한번에 세탁 및 건조가 가능해 외출시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LG 씽큐(ThinQ) 앱 또는 제품에서 귀가시간에 맞춰 건조가 끝나도록 예약 시간을 설정할 수 있다.LG전자는 기존 제품의 페인 포인트(불편함)를 개선한 인버터 히트펌프 방식의 건조 기술을 신제품에 적용했다. 이를 위해 세탁건조기 전용 인버터 히트펌프 건조 모듈까지 새롭게 자체 개발했다. 인버터 히트펌프 방식의 건조는 냉매를 순환시켜 발생한 열을 활용해 빨래가 머금고 있는 수분만 빨아들이는 저온 제습 방식으로 옷감보호에 유리하다. 여기에 모터의 속도를 조절해 상황에 따라 필요한 만큼만 작동하는 인버터 기술을 적용해 에너지 효율을 높였다.신제품에는 LG전자 세탁기와 건조기의 차별화된 핵심부품 기술력(Core Tech)을 상징하는 인공지능(AI) DD모터가 탑재됐다. 내부 드럼의 회전속도를 정교하게 조절해 LG 세탁가전만의 차별화된 6모션 세탁과 건조가 가능하다.신제품의 딥러닝 인공지능(AI) 기술은 의류 재질에 따라 최적의 모션으로 맞춤 세탁·건조를 진행한다. 세탁물을 넣고 문을 닫으면 무게를 빠르게 감지해 3~6초 만에 세탁·건조 예상 시간을 알려준다. 국내 최초로 세탁기 온디바이스 AI칩(DQ-C)이 적용돼 탈수과정의 딥러닝 강화학습 기능이 강화됐다. 이 기능은 탈수 시 세탁물을 균일하게 분산시켜 진동과 소음을 줄인다.LG전자는 초 프리미엄 가전 ‘LG 시그니처’가 추구하는 핵심가치인 ‘기술의 미학’을 신제품에 고스란히 담았다. 미니멀리즘과 리얼 스테인리스 소재로 유행을 타지 않는 타임리스 디자인을 완성했다. 제품 전면의 7인치 와이드 LCD 화면은 세탁기, 건조기, 미니워시의 모든 기능을 통합 제어한다. 또한 다양하고 편리한 기능도 갖췄다. ‘스마트 터치도어’는 도어의 특정 부분을 살짝 터치하거나 음성을 이용해 문을 열 수 있는 기능이다. 사용자는 양손 가득 세탁물을 들고 있을 때 “하이 엘지, 문 열어줘”라고 말하면 된다. “하이 엘지, 5시간 뒤에 완료 해줘”, “하이 엘지, 세탁기 원스탑 세탁해줘”, “세탁 종료시간 알려줘” 등의 음성 명령도 가능하다. “하이 엘지, 오늘의 세탁결과 알려줘”라고 말하면 음성으로 오염도에 따른 세탁 시간 등을 브리핑해 준다.LG전자는 이날부터 전국 백화점 및 베스트샵 99개 매장에 신제품을 순차적으로 진열하고 판매를 개시한다. 신제품 출하가는 690만원이다. LG전자는 다음 달 17일까지 구매자에게 20만원 상당 멤버십 포인트를 제공하는 행사를 진행한다. 기존 LG 시그니처 제품을 보유하고 있는 사용자에게는 20만원 상당 멤버십 포인트를 추가 적립해 준다. 제품은 다음달 18일부터 배송된다. LG전자는 LG 시그니처 세탁건조기에 이어 일반형 제품인 LG 트롬 오브제컬렉션 워시콤보도 오는 4월 출시할 예정이다.백승태 H&A 사업본부 리빙솔루션사업부장 부사장은 “세탁과 건조를 한번에 끝내 잃어버렸던 공간과 시간을 돌려주는 혁신적인 제품”이라며 “고객의 가사 노동 해방을 위한 차별화된 기술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rrang123@hankyung.comⓒ 한국경제 & hankyu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경제 | 2024/02/22
LG에너지솔루션, 5년간 LFP 배터리 양극재 16만t 받는다 中 상주리원과 LFP 양극재 장기 공급계약 체결LG에너지솔루션은 리튬인산철(LFP) 배터리 사업 확대를 위해 중국 양극재 생산 업체 상주리원(常州?源)과 전기차 및 에너지저장장치(ESS)용 LFP 배터리 양극재 장기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LG에너지솔루션은 상주리원으로부터 올해부터 5년 동안 LFP 배터리에 들어가는 양극재 약 16만t(톤)을 공급 받을 예정이다. 이는 400km 이상 주행가능한 전기차 100만대 분의 배터리를 생산할 수 있는 양으로 양사는 시장 상황에 따라 향후 추가 공급계약도 논의할 예정이다.상주리원은 2021년 중국 남경에서 설립된 LFP용 양극재 생산 전문 기업으로 연간 생산능력은 31만t에 달한다. 인도네시아에도 약 3만t의 LFP 배터리 양극재를 생산할 수 있는 생산시설을 갖추고 있으며 추후 12만t까지 증설한다는 계획이다. LG에너지솔루션은 지난해 말부터 중국 남경공장에서 ESS용 LFP 본격 생산을 시작했다. 전기차용 LFP의 경우 2025년 하반기 양산을 목표로 준비 중이며 유럽, 북미 지역 내 신규 공급처 확보를 위해 다양한 고객사들과 논의 중이다.LG에너지솔루션은 프리미엄 제품군에서는 삼원계(NCM) 및 하이니켈 NCMA 등을 통해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중저가 보급형 제품군에서는 고전압 미드니켈(Mid-Ni), 파우치형 기반의 LFP 배터리 등 신규 제품 포트폴리오를 강화하며 다양한 고객 수요에 대응하고 있다.LG에너지솔루션 관계자는 '30여년간 쌓아온 업력과 압도적인 기술력을 바탕으로 제품경쟁력도 한층 더 끌어올려 차별화된 고객가치를 제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한국경제 & hankyu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경제 | 2024/02/22
"201호에 맥주 갖다 줘" …LG 클로이 로봇, 조선호텔 누빈다 로봇 개발 협력 위한 업무협약(MOU) 체결 LG 클로이 캐리봇을 응용, 카트형 로봇 개발객실 물품부터 무거운 식자재 등 로봇 배송LG전자가 인공지능(AI) 클로이 로봇을 통해 호텔 서비스 분야에서도 새로운 고객경험(CX) 혁신에 속도를 낸다고 21일 밝혔다.LG전자는 최근 서울 중구 소공동 ‘웨스틴 조선 서울’ 호텔에서 조선호텔앤리조트와 ‘호텔 서비스 업무 효율화 및 신성장 동력 확보를 위한 서비스 로봇 개발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조선호텔앤리조트 이주희 대표이사, LG전자 장익환 BS사업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양사는 △호텔에서 활용 가능한 카트형 로봇 개발 및 공동 실증 사업 △카트형 로봇의 최적화를 위한 프로세스 구축 △호텔 로봇 솔루션 적용 확대 등을 단계적으로 추진한다.호텔에서 활용되는 로봇은 객실 투숙객이 이용하는 복잡한 공간에서 직원과 함께 다양한 업무를 수행한다. 따라서 이를 위한 △AI 기반의 정교한 자율주행 △동작 제어를 위한 통신 기술 △주변 정보를 수집하는 센서 및 빅데이터 처리 등 고도화된 관제 기술이 중요하다.LG전자는 클로이 캐리봇(CLOi CarryBot)을 활용해 객실 정비용 카트, 식자재 무인 운반 등 다양한 용도로 이용하는 로봇을 개발한다. LG 클로이 캐리봇은 본체 뒤에 대량의 물건을 적재해 목적지로 운반하는 데 특화된 물류 로봇이다. 서울 소공동 소재 ‘웨스틴 조선 서울(Westin Josun Seoul)’을 시작으로 로봇 공급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주로 스마트 물류 거점 등에서 활용되는 클로이 캐리봇을 호텔에 최적화된 형태로 개발·공급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LG전자는 창립 이래 100여 년간 호텔 사업을 운영해 온 조선호텔앤리조트의 서비스 노하우에 LG만의 고도화된 로봇 솔루션을 접목해 고객에게 새로운 경험과 가치를 제공할 계획이다. 단순, 반복, 무거운 운반 업무는 로봇에 맡겨 효율성을 높이고 직원은 방문객 핵심 서비스에 집중하게 된다. 예컨대 객실 정비용 카트 대신 클로이 로봇과 연결된 수납함에 물건을 탑재하고 목적지를 입력하면 로봇이 스스로 객실까지 이동한다. 직원은 객실에 도착한 로봇에서 정비 물품 이용 후 다음 장소로 로봇을 보내면 직접 카트를 이동하지 않고 편리하게 일할 수 있다.또 미니바 물품은 물론, 무거운 식자재, 웨딩물품, 베이커리 등을 탑재해 목적지까지 무인으로 배송할 수 있다. 호텔 관리 앱을 로봇과 연동해 현재 객실 이용 여부 등을 확인하거나 관제 시스템(LG CLOi Station)을 통해 원격으로 로봇 위치 확인 및 호출도 가능하다.노규찬 LG전자 로봇사업담당 상무는 “서비스 로봇은 다양한 공간에서 활용하기 위해 AI부터 통신, 관제를 아우르는 고도화된 기술을 요구한다”며 “일찍부터 쌓아 온 차별화된 로봇 솔루션 역량을 토대로 고객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rrang123@hankyung.comⓒ 한국경제 & hankyu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경제 | 2024/02/21
최근 검색 조건
1/2
LG
DB
서울특별시여성가족재
SPC
GS
SK
DL
최근 검색어가 없습니다.